검색

[긴급성명] 포스코는 미얀마 내 모든 사업에서 군부와 결탁 중단하라!

- 포스코C&C의 군기업 관계 단절 검토 소식에 부쳐

포스코가 미얀마포스코C&C의 합작투자 파트너인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 청산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흘러나오고 있다. 세계시민선언은 포스코에 하루빨리 미얀마포스코C&C와 미얀마 군부기업 MEHL(미얀마이코노믹홀딩스)의 결탁관계를 종료하기를 요구한다.

미얀마포스코C&C는 포스코C&C와 MEHL의 합작투자법인이다. MEHL은 이번 쿠데타의 책임자인 민 아웅 훌라잉이 회장으로 있고, 전쟁 범죄의 책임자들을 포함한 전·현직 군인들이 주주로 있는 군재벌기업이다. 이와 같은 문제들이 수면위로 떠오르자, 포스코 측은 2017년부터 MEHL에 배당금을 주지 않았다며 해명했지만 세계시민선언은 ▲ 포스코가 배당금을 안 준 것이 아니라 못 줬을 가능성이 높았던 점, ▲ 포스코C&C의 2018년 사업보고서에 MEHL이 사업파트너로 명시되어 있다는 점 등을 들어 해당 해명이 '말돌리기 식 변명'이라고 지적해온 바 있다.

포스코는 이번 관계 청산 검토로 사회적 책임을 다한 듯 행동할 것이 뻔하다. 그러나 포스코가 취해야 할 행동의 핵심은 미얀마포스코C&C가 아닌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사업에 있다.

일부 언론보도와 달리 MOGE(미얀마국영석유가스회사)의 자금이 군부와 관련이 없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포스코가 MOGE의 이익금을 입금하는 국영은행 계좌의 주인은 민주정권이 아니다. 민주정권 또한 이를 개혁하는 과정에 있었다. 쿠데타가 일어나 군부가 모든 행정을 장악하고 있는 현재는 말할 것도 없다.

이러한 배경이 있었기에 민주정권 측과 CRPH(미얀마임시의회)는 포스코에 지속적으로 가스전 사업의 이익금 지급을 보류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업철수도 아니고, 지분매각도 아니고, 민주정권이 집권을 재개할 때까지 만의 이익금 보류다. "군부가 해당 자금을 유용하기 어려운 구조"라는 포스코의 주장을 곧이곧대로 믿더라도 해당 수익금의 진짜 주인은 민주정권이어야 한다. 조금만 생각해보면 누구나 알 수 있다. 포스코의 해명대로 가스전의 이익금이 민주정권의 계좌로 들어오는 돈이라면, 어째서 아웅 산 수찌 국가고문과 CRPH가 직접 포스코에 서한을 보내 이익금 지급을 보류해달라고 하는 것인가? 포스코가 벌어다 준 이익금이 군부의 자금이 되기 때문이 아닌가?

다시 한 번 말한다. 핵심은 미얀마 가스전 사업의 이익금 지급 보류다. 포스코는 지금당장 가스전 사업의 이익금 지급 보류를 약속하고, 미얀마포스코C&C와 군부 사이의 결탁관계를 청산하라!

2021. 4. 6 세계시민선언

조회수 63회

행사 소식